PARTNER CONTENT FOR NESPRESSO

완전한 지속 가능성을 향한 코스타리카 농부의 전진

한 미래지향적 농부가 농학자의 도움으로 지속 가능한 커피 농장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chevron-up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레나 에펜디는 작은 커피 농장에 지속 가능한 농업 기술을 통합하고 있는 농부 루이스를 만나기 위해 코스타리카를 찾았습니다.

caption 1 INFOGRAPHIC ILLUSTRATED BY GUILLERMO TRAPIELLO

전 세계 생물의 약 5%가 서식하는 코스타리카 공화국은 오래전부터 지속 가능성의 성공 사례로 여겨져 왔습니다. 나라의 30%에 달하는 자연 보호 구역은 코스타리카 국토의 절반을 차지하는 숲을 보호합니다. 코스타리카가 세계 최고의 아라비카 커피를 생산한다는 우연의 일치가 아닙니다. 자연 생태계 보호는 세계 최상급 커피 품질로 이어지기 때문이죠.

1700년대 후반 코스타리카의 센트럴 밸리 지역에 커피 생산이 시작된 이후, 12에이커 이하의 작은 땅에서 부드럽고 산미가 약한 커피를 재배해온 소규모 농가들이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 작은 농장들은 언뜻 보면 주변의 자연환경과 거의 구별할 수 없을 정도로 생명력이 가득한 다양한 식물로 뒤덮여 있습니다. 이런 자연의 균형을 포용하는 것이 바로 코스타리카 커피 농부들이 풍미가 가득한 원두를 재배하는 비결입니다. 전직 택시 기사 루이스 에밀리오 역시 이런 커피의 매력 때문에 커피 재배라는 가업을 이어받기로 했습니다.

10여 년 전 농장을 구매한 루이스는 자연주의적 방법으로 독특한 풍미의 커피를 재배함으로써 코스타리카가 지속 가능한 사고의 벤치마크 기준이 된다는 사실에 매료되었습니다. 그의 농장 주변을 걷다 보면 생산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관리하고 재배한 커피나무에 둘러싸여 있다는 사실을 잊고, 마치 자연과 하나가 된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이 농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품질입니다. 루이스는 품질 확보를 위해 친한 친구이자 신뢰하는 조언자인 네스프레소 농학자 페르난도 세구라의 도움을 청했습니다. "제가 지식을 공유해 드리지만, 이 모든 변화를 실현한 것은 루이스입니다. 우리는 훌륭한 팀입니다"라고 페르난도는 말합니다. 이 둘의 협력을 통해 루이스의 농장은 기후 변화에 영향을 덜 받는 선순환을 달성했습니다. 나무 그늘에서 커피를 재배하면 떨어지는 나뭇잎이 비료 역할을 하고 땅에 영양분을 공급해 토양이 비옥해집니다. 큰 나무들은 새들에게 거처가 되고, 새들은 곤충 개체 수를 조절해 지역의 자연적인 균형을 유지해 줍니다.

페르난도와 루이스의 지속 가능한 농법의 장점은 생물 다양성에 그치지 않습니다. 루이스가 페르난도에게 배운 지식을 적정 임금 지급, 연도별 매출 증가 등 사업 관리에 활용하기 때문이죠.

루이스의 작은 농장은 어떻게 자연 생태계와 균형을 유지하는 지속 가능한 농장을 설립하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입니다. 루이스가 지원을 받은 기술과 자원 역시 루이스의 지속 가능성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된 만큼, 루이스와 네스프레소 AAA 지속 가능성 프로그램의 역시 선순환을 이루고 있습니다. 루이스의 참여로 인해 프로그램 내 전문가들이 새롭게 습득한 지식을 다른 커피 재배 지역에 전파할 수 있기 때문에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죠. 루이스는 농장의 아름다운 경치를 내려다보며 온화한 미소와 함께 말합니다. “페르난도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 매우 기쁘고, 감사합니다."

ALL NEWS